•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5.0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경영권 승계 및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직접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사옥에서 "삼성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오히려 실망을 안겨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리기도 했다"며 "이는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지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반성했다.

     

    또한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도 부족함 있었고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며 "이 모든 것은 저의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사과하면서 "이젠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편법에 기대거나 윤리적 지탄을 받을 일을 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특히 그는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노사 문제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그동안 삼성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770개(1/177페이지)
    정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