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1.26


    최강욱 청와대 비서관 기소와 관련해 이성윤 서울 지검장이 윤석열 총장을 패싱하고 추미애 장관에게 직보했다.

    그러자 이성윤 지검장은 해명을 내놨다. 어제 보고를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이상하다. 취재해 봤더니 설 전날인 어젯밤 10시 반에 보고했다는 것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이른바 '패싱'하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만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기소 과정에 대해 보고했다는 보도에 대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해명에 나섰다.

      "검찰총장은 당시 보고 내용 사실관계를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규칙에 따라 그제 장관에 먼저 보고했다"며 어제 대검에도 보고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취재를 종합하면 이 지검장의 보고는 언론 보도가 나간 뒤 논란이 되자 어젯밤 10시 반 쯤 대검찰청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지검장은 특별한 사유가 있으면 법무부장관에게 먼저 보고할 수 있다는 사무규칙을 근거로 해명했지만 논리적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수사팀이 이 지검장의 결재 없이 최 비서관을 기소한 과정이 담긴 서울중앙지검의 보고는 사실관계를 모르는 김영대 서울고검장에게도 이뤄지지 않아 이 지검장이 주장하는 규칙과도 맞지 않다는 것이다.

    서울고검 역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받은 보고를 28시간이 지난 어젯밤 11시가 다 돼서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접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윤 총장은 지난 22일 이 검사장을 만나 "검찰 중간간부 인사 발표 전 최 비서관을 기소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칫 기소 발표가 인사 이후로 미뤄지면 인사 불이익에 따른 검찰의 보복이라는 주장 등 기소 적정성 시비가 나올 것을 예상한 것이다. 하지만 이 지검장은 윤 총장의 지시를 거부하면서 결재를 미루고, 여권은 '보복 기소'라고 반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728개(1/173페이지)
    정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