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10.06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정경심 교수는 어제 첫날보다 훨씬 늘어난 15시간을 조사받았다. 그런데 실제 조사 시간은 3시간도 안 됐다고 한다.

     

    대신 조서를 11시간이나 열람했는데, 검찰은 조서를 통째로 외워서 조국 장관 조사 때 방어논리를 만들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부인하며 "검찰이 부른다면 응해 성실히 조사받겠다"던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두 차례 소환조사에서 '건강 상의 이유' 등을 들며 첫째날 다섯 시간 남짓, 둘째날 두시간 40분 남짓 조사를 받는데 그쳤다

     

    반면 어제 아침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그리고 저녁 7시반부터 자정 무렵까지 11시간 반 동안 조서 열람을 진행했다.

     

    검찰 출석 15시간 동안 실제 조사는 2시간 40분 분밖에 안된 것이다.

     

    피의자는 조서 열람을 방해 받지 않을 수 있지만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이 공모 관계로 의심하는 조국 장관에 대한 수사를 대비해 검찰의 질문을 암기하기 위해 시간이 걸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검찰은 열람 시간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혐의 입증에는 자신을 보였다.

     

    한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재판과정에서 말을 바꾸기 일쑤"라며 진술 조서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피의자를 포토라인에 세우지 않겠다는 검찰 개혁안의 첫번째 수혜자가 된 정 교수. 조사 자체도 이례적으로 대응하면서 '황제조사'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681개(1/169페이지)
    정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