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친게 일도 제대로 안하고…'후배 뒷담화' 60대 여성, 벌금 70만원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11.21




    11.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모욕 혐의를 받는 이모씨(60)에게 지난 11일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


    직장 후배를 가리켜 "미쳤다", "정신병자"라고 뒷담화를 한 60대 여성에게 벌금형을 선고한 것이다.


    이씨는 2018년 10월15일 오후 2시쯤 서울 마포구의 회사 사무실에서 다른 직원에게 후배직원 A씨를 지칭하며 험담을 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당시 이씨는 "미친 게 일도 제대로 안하고 가버렸다. 정신병자인지 시킨 일도 제대로 안하고 퇴근해버렸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사건 이전인 같은달 12일 오후 6시5분쯤에도 다른 직원에게 "미XX(A씨)이 무슨 말만 하면 눈 똑바로 뜨고 대든다"고 말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또 같은달 17일에는 A씨가 업무지시를 이해하지 못하자 다른 직원 앞에서 "한번 말하면 못 알아듣냐"고도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판사는 "이씨는 욕설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들이 증인으로서 범죄사실에 부합하는 진술을 하고 있다"며 "A씨가 이씨를 무고할 뚜렷한 동기를 찾기도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81개(1/10페이지)
    사회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