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원도, UAM(드론택시) 개발 업무협약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1.03.22


       도, 강원TP, 디스이즈엔지니어링(주) 참여 시제기 개발
       군사‧재난‧의료 등 특수목적용 확대로 드론 생태계 조성


    □ 강원도는 유‧무인항공기 관련산업 육성을 위하여 액화수소 기반의 특수목적용 드론 개발을 추진한다.

    □ 강원도와 강원테크노파크, 디스이즈엔지니어링(주)은 3. 22.(월) 오전 11시에 도청 본관 회의실에서 UAM(드론택시) 시제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원테크노파크 원장 김성인, 디스이즈엔지니어링(주) 대표 홍유정

    □ 강원도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하여 시제기 개발을 위한 기본설계에 착수하고 최종적으로는 액화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특수목적용 유‧무인드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액화수소는 강원도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어 생산‧운송‧저장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분야로 특화된 액화수소 기술을 활용하여 UAM 개발을 추진한다.
      ○ 액화수소 기반 UAM이 상용화되면 기존 배터리 드론의 운행시간 및 운행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장거리 운행이 가능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강원도는 UAM 시제기 개발이 드론 산업 육성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동시에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지원센터와 실증테스트베드 등 기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 도내에서는 앞서 영월이 드론전용 시험공역을 지정받아 비행시험장을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월에는 원주가 드론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어 유무인 드론 실증지역으로 확대가능성을 두고 있다.

    □ 강원도는 산악지형이 많고 SOC가 부족하여 재난순찰‧통신, 인명구조 및 응급의료 등에 특화되어 드론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 저소음, 대형화, 장거리‧장시간 운행으로 군사용 드론으로도 적용이 가능하여 접경지역 보병부대 감축문제를 미래형 육군조직으로 해소하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UAM 분야는 신개념 모빌리티로 다양한 첨단기술이 집약되어 2040년에는 시장규모가 13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며, 항공업계부터 자동차업계, 스타트업기업까지 200여개 업체가 기체 개발을 추진 중에 있다.

    □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액화수소 UAM 시제기 개발을 시작으로 특수목적용 드론분야 기술력을 확보하는 등 강원도에서 미래형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관련 산업을 선도적으로 육성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981개(1/199페이지)
    정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